2019-10-16 17:58 (수)
헝가리 유람선 사고 선장 다시 '구속'…뺑소니 혐의 추가
상태바
헝가리 유람선 사고 선장 다시 '구속'…뺑소니 혐의 추가
  • 편집부
  • 승인 2019.08.0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다페스트 중앙지방법원, 유리 선장에 구속영장 발부...이달 31일까지 구속 상태 조사 받아
헝가리 대법원, 하급심 두 법원 보석 결정 위법하다는 결정 내리고 파기 환송
헝가리 검찰 "추돌 후 휴대전화 데이터 모두 삭제...증거 인멸 시도"
지난 5월29일(현지시간)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침몰시킨 바이킹 시긴호 유리.C 선장 / 사진=뉴스1
지난 5월29일(현지시간)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침몰시킨 바이킹 시긴호 유리.C 선장 / 사진=뉴스1

(서울=뉴스1)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을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침몰시킨 바이킹 시긴호의 유리.C(64·우크라이나) 선장이 구속됐다. 이번에는 뺑소니 혐의가 추가됐다.

3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부다페스트 중앙지방법원은 유리 선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따라 유리 선장은 8월31일까지 구속된 상태로 조사를 받게 될 예정이다.

기존 영장에는 수상교통 과실로 인한 다수사망사고죄와 항해법 위반 혐의만 있었지만 이번에 헝가리 검찰청이 재청구한 영장에는 사고 후 미조치 혐의(뺑소니)가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리 선장은 지난 5월29일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한국인 여행객을 태운 허블레아니호를 침몰시킨 후 물에 빠진 사람들을 구조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 사고로 한국인 승객 33명 중 25명과 헝가리인 선원 2명이 숨지고 한국인 여성 1명이 실종됐다.

유리 선장은 지난 13일 보석금 1500만포린트(약 6100만원)을 내고 전자발찌를 부착하는 조건부로 석방됐으나 29일 헝가리 대법원은 하급심 두 법원의 보석 결정이 위법하다는 결정을 내리고 파기 환송했다.

유리 선장은 그동안 자신의 무죄를 주장한 뒤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는 "지난 44년간 사고 경력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헝가리 검찰은 유리 선장이 유람선 추돌 후 휴대전화에서 데이터를 모두 삭제하는 등 증거 인멸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