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20:20 (수)
[번역] 중거리 미사일로 아시아를 파괴하려는 미국
상태바
[번역] 중거리 미사일로 아시아를 파괴하려는 미국
  • 김진욱 기획위원
  • 승인 2019.08.1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맹국은 총알받이가 되지 마라_환구시보 사설

김진욱/기획위원

 

8월 5일 자 중국 환구시보에 실린 논평입니다. 미국이 중거리 미사일을 아시아에 배치하려는 시도와 관련해 중국 입장을 알 수 있는 글입니다. 최대한 빠짐 없이 직역했고 의미전달이 애매한 경우 괄호 처리로 뜻을 추가했습니다. 문단 구분을 위해 원문에 없는 번호를 달았습니다. [역자 주]

 

社评:美欲部署中导毁亚洲,盟国莫做炮灰 

사설: 중거리 미사일로 아시아를 파괴하려는 미국에, 미국 동맹국은 총알받이가 되지 마라

 

1.

美国国防部长埃斯珀说,他希望在亚洲部署美国的陆基中程常规导弹。如果美国真这么做,肯定会引起这个地区十分激烈的军备竞赛。美国如此贪婪地追求绝对、全面的军事优势,以此巩固它的超级霸权。为此它不接受任何相对的实力平衡。美国的这种固执和霸道已经成为亚洲不稳定的头号源头。

미국 국방장관인 마크 에스퍼는 말하길, 아시아에 미국 지상발사형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할 것을 자신은 희망한다고 밝혔다. 만약 미국이 정말 이렇게 한다면 이 지역에서 매우 격렬한 군비 경쟁을 초래할 것이 분명하다. 미국은 이처럼 탐욕스럽게 절대적이고 전면적인 군사적 우위를 추구함으로써 슈퍼 패권을 공고히 하려 한다. 이 때문에 미국은 어떠한 상대방이 되었든 상대방과의 실력 균형을 받아들이지 않으려 하고 있다. 이 같은 미국의 고집과 횡포는 이미 아시아에 불안정을 초래하는 최대 요소가 됐다.

 

2.

世界上没有哪个国家敢于主动攻击美国,因为那只能是自杀式攻击。美国有能力开展压倒性报复,足以制止任何国家行为体对美实施军事进攻和讹诈。只有非国家行为体才是美国吓不倒的,因为他们不怕同归于尽。美国在亚洲部署中程导弹将是最为严重的打破现状,除了无可避免的军备竞赛,还很有可能引发地缘政治震荡。这比在韩国部署萨德系统所造成的冲击要严重得多,因为中程导弹都是明确无误的进攻性武器。无论哪个国家接受美国部署中程导弹,都是与中俄两国直接或间接为敌,是战略上的引火烧身

전세계 어느 나라도 미국을 적극적으로 공격하지 못한다. 왜냐면 그것은 자살 공격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미국은 어떠한 국가 행위체든 대미 군사 공격과 위협을 저지할 정도로 압도적인 보복을 할 능력이 있다. 오로지 같이 죽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비국가 행위체만이 미국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미국이 아시아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는 것은 현 상황을 가장 심각하게 파괴할 것이다. 그것은 피할 수 없는 군비경쟁 뿐만 아니라 지정학적 동요(정치적 충격파)를 불러올 가능성이 높다. 중거리 미사일은 모두 명백한 공격용 무기이기 때문이다. 어느 나라가 되었든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받아 들인다면 그 나라는 모두 중국 러시아와 직간접적으로 적대하는 것이며 불을 일으켜 자신을 태우는 전략(상 오류)가 될 것이다.

 

3.

不难想见,美国将主攻日本和韩国,要求它们接受部署中程导弹。但同中俄对立,与当年欧洲国家和苏联及华约对立相比,日韩将承受的综合风险要大得多。中国是这两个国家最重要的贸易伙伴之一,帮着美国威胁中俄,中俄联合报复对它们国家利益造成的损失不会比美国向它们施压所造成的损失小。亚洲是当今世界发展最快的地区,而且虽然亚洲国家的关系比较复杂,但它们实际上构成了相互借力和彼此推动的利益关系,其中中国现阶段处在这个体系的中心位置。华盛顿要打击中国,实际上想要冲垮的是这个制造繁荣的体系,为此它会不惜出狠招,把它的战略危机感转化成亚洲国家的彼此对抗

쉽게 예상해 볼 수 있는 것은 미국이 장차 자신의 주공격수가 될 일본 한국에게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요구하는 것이다. 하지만 중소대립과 유럽국가와 소련-바르샤바 조약기구가 대립하던 시절과 비하면 한-일 양국이 감당해야할 위험은 훨씬 클 것이다. 중국은 두 나라의 중요한 무역 파트너 중 하나이다. 중-러에 대한 미국의 위협을 도울 경우 중러가 연합해 보복할 것이며 그로 인해 그들의 국익에 미치는 손해는 미국이 이들을 압박해 잃게될 손실 보다 작지 않을 것이다.

아시아는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이다. 그리고 아시아 국가들 관계가 비교적 복잡하다. 하지만 그것들은 실제로 서로 힘을 빌리고 서로 촉진하는 이익 관계를 구성한다. 그 중 중국은 현 단계에서 이 시스템의 중심에 있다. 따라서 워싱턴이 중국을 공격하는 것은 사실상 번영을 위한 이 시스템을 공격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미국은 모진 수(강경한 방법)를 마다하지 않는 것으로서, 자신의 전략적 위기감을 아시아 국가들간 대립으로 돌리는 짓이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4.

亚洲国家必须集体抵制美国在这一地区制造新的危机,共同在这个地区维系大的安全现状,防止美国向这里输入极端军备竞赛,把大国博弈变成亚洲的地缘政治主线,逼迫所有国家选边站。日韩尤其要保持清醒,这两个国家的利益实现方式已经随着亚洲的强劲发展多元化了,美国对它们来说已经成为不了足以碾压其他方向利益来源的绝对源头。目前两国同中俄都保持了大体的和睦关系,经济合作不断扩大,这两个国家如果跟着美国跑回冷战格局,将是它们国家利益的噩梦。

아시아 국가들은 미국이 이 지역에서 새로운 위기를 조성하지 못하도록 함께 막아야 한다. 이 지역에서 공동의 안보 상황을 유지해야 한다. 미국이 아시아 내에서 극단적 군비경쟁으로 대국간 파워 게임이 아시아 정세의 주축이 되는 걸 막아야 한다. 그래서 아시아 모든 국가들이 어느 한편에 서는 상황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특히 한일 두 나라는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한다. 아시아가 강력히 발전함에 따라 두 나라 이익 실현 방식은 다원화되었다. 미국은 더이상 한일 두나라가 다른 방향에서 얻을 수 있는 이익원을 깔아 뭉갤 정도로 절대적인 원천이 되지 못하고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현재 중국과 러시아는 대체로 사이가 좋으며 경제협력은 부단히 확대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금 한일 두 나라가 미국을 따라 냉전구조로 회귀한다면 한일의 국익은 악몽이 될 것이다.

5.

美国必须接受中国等亚洲国家的崛起,用高质量的多边共同安全观代替霸权主义的单边绝对安全观。它不要逼中俄和广大亚洲国家,事实上我们不认为如果华盛顿一意孤行,它就真能够将亚洲盟友拉到其对付中俄的战车上。它的亚洲盟友普遍希望能够同时保持与中美的关系,不希望选边站。美国逼中俄,同时也相当于逼它自己。

中国的经济实力能够支持比现在大得多的国防预算,美国不要开启一条新的双输战线,让亚洲军备竞赛像当年欧洲一样失去控制。那样的结果只能是逼中国建立一个超级武器库,它肯定不符合美国的长远利益。

미국은 패권주의의 일방적인 절대 안보관을 품질 높은 다변화된 공동안보관으로 대체하고, 중국 등 아시아 국가의 부상(굴기)을 수용해야 한다. 아울러 미국은 중러와 광대한 아시아 국가들을 몰아붙이지 말아야 한다. 사실 우리는 워싱턴이 독단적으로 강행한다 하더라도 정말로 아시아 동맹국가들을 그 대중국러시아 전차(대척점)으로로 끌어들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시아의 미 동맹국들은 미중과의 관계를 동시에 유지하기를 바라지 어느 한편에 서기를 원하지 않는다.미국이 중러를 압박하는 것은 스스로를 압박하는 것과 같다.

중국 경제력은 지금보다 훨씬 큰 국방예산을 뒷받침할 수 있다. 미국은 아시아 군비경쟁이 과거 유럽처럼 통제력을 잃어 쌍방이 다 패하는 싸움을 시작하지 말아야 한다. 그것은 결국 중국에 수퍼 무기고를 세우라고 강요하는 것이며 이는 미국의 장기적인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

6.

想想看,如果中俄把大量导弹部署到拉丁美洲去,那么将会发生什么?美国的陆基中程导弹向亚洲部署,会引发相似的连锁震荡。相信中俄会加强战略协作,携手对抗美国的这一计划。希望日韩高度清醒,不要成为中俄导弹密集瞄准的目标,不要充当美国咄咄逼人亚洲政策的炮灰。

생각해보라. 중러가 대량 미사일을 라틴 아메리카에 배치한다면 무슨 일이 일어나겠는가. 미국이 지상 중거리 미사일을 아시아에 배치하는 것은 비슷한 연쇄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중러가 전략적 제휴를 강화해 미국이 추진하는 이 계획에 공동으로 맞서게 될 것이다. 따라서 한일 두 나라는 정신을 차리고(정확히 판단하고 잘못하면) 중·러 미사일의 집중 타겟이 될 수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중거리 미사일로 아시아를 파괴하려는 미국의 총알받이가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원문보기

社评:美欲部署中导毁亚洲,盟国莫做炮灰

 

역자: 성균관대 중문과 졸 및 중국 화공대-청화대-하문대 연수(2년). 인포허브, 네오엠텔 등 모바일 IT업계 19년 근무 퇴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