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17:58 (수)
김상조, 文대통령 日王즉위식 참석 여부에 "결정안돼"
상태바
김상조, 文대통령 日王즉위식 참석 여부에 "결정안돼"
  • 편집부
  • 승인 2019.10.08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 사진=뉴스1

(서울=뉴스1)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공식 즉위식에 문재인 대통령 참석 여부와 관련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김 실장은 7일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일왕 즉위식에 누가 가는가'라는 질문에 이렇게 말하면서 "문 대통령이 갈지에 대해선 답변 드리지 않겠다. 제가 답변드리는 건 매우 부적절하다"고 했다.

김 실장은 이번 즉위식과 관련해 "주요국의 정상이 많이 오는 건 아니다, (일왕이) 일본의 의사결정자로서의 정상과는 관계없이, 상징적인 존재이기 때문에 그런 상징적인 의전에 맞춘 분들이 많이 오는 걸로 알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 참석 여부에 대한 거듭된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또 오는 11월22일 종료될 예정인 지소미아(한일정보보호협정·GSOMIA)와 관련해선 한미일 관계 변화에 따라 언제든지 취소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지소미아 종료 때까지 한미일 3국 간 관계 변화를 살펴봐야 한다"면서, '한일 간 문제가 해결되면 지소미아 취소도 없었던 일이 될 수 있는 거 아닌가'라는 질문에도 "그렇다. 그런 가능성은 언제든지 열려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지소미아 종료를 강하게 관철시켰다는 주장에 대해 "그런 류의 보도는 매우 왜곡된 것이다. 적어도 제가 알기곤 그렇게 간단하게 결정되는 구조는 아니었다"며 "양국 간 외교적 접촉은 과거에도 했고, 앞으로도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실장은 곧 100일을 앞두고 있는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 규제와 관련해선 "우리 정부와 기업들이 잘 대처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우리 측에) 직접적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 세계 경제가 불확실성이 굉장히 넘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이에 또 하나의 불확실성이 더해졌다라는 의미에서 간접적이고 장기적으로는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도 "국민 모두가 느끼다시피 차제에 우리나라 소재·부품 장비 산업의 경제력을 제고하고 공급망을 안정화시키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됐다"고 자평했다.

김 실장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일본 아베 정부의 정치적 의도가 강했다고 분석하면서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명분을 강화시키기 위한 목적이 강했다"고 평가했다.

또 향후 양국 관계와 관련해 "악화가 현실화될 가능성 자체를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도 "한일 정부 모두 현 상황이 그런 상황까지 악화되기를 원치 않는다. 그런 측면에서 이 문제에 대한 외교적 해결을 위해 양국 정부가 다 암중모색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