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17:58 (수)
문화재청장 "훈민정음 소장자와 45회 면담…특단조치 진행중"
상태바
문화재청장 "훈민정음 소장자와 45회 면담…특단조치 진행중"
  • 편집부
  • 승인 2019.10.0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08년 존재가 알려진 뒤 자취를 감췄던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이 불에 그을린 모습의 사진으로 공개됐다. 상주본의 소장자인 배익기(54) 씨가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 사진=배익기씨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재숙 문화재청장이 7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의 안전한 환수를 위해 노력했지만 실물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이날 "문화재청 직원들이 (상주본 소장자인) 배익기씨와 45회 면담하고 프로파일러를 동원해 배씨의 심리상태를 정확히 짚어내려 노력했지만 (1000억원이란) 큰 환수액을 제시해 돌려받을 수 있는 합리적인 방법이 없었다"며 "대법원 결정이 나와서 강제집행 등 특단의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은 배씨가 2008년 7월 간송본과 다른 판본을 찾아냈다며 일부를 공개하며 세상에 알려졌다. 그러나 배씨는 소장처를 밝히지 않고 환수 대가로 큰 금액을 요구해 아직까지 행방을 알 수 없는 유물이다.

정 청장은 상주본의 피해 가능성에 대해서는 "유사한 종이를 가지고 실험하긴 했지만 실물을 접할 수 없어 확증할 수 없다"며 "날짜를 못박아 되찾아올 수는 없지만 법원, 검찰과 함께 회의를 거쳐 상주본을 찾아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