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12:19 (금)
[단독] 백운계곡 상인조합, 이재명 지사 '고맙다'에 "마땅히 해야 할 일...조합이 할 수 있는 게 이것뿐이라 아쉬어"
상태바
[단독] 백운계곡 상인조합, 이재명 지사 '고맙다'에 "마땅히 해야 할 일...조합이 할 수 있는 게 이것뿐이라 아쉬어"
  • 이상석
  • 승인 2019.10.1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 지사 "모두를 위한 공정함 위해 큰 재산 손실 수용하는 이분들이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어"
■ 이 지사, 백운계곡 상인들 대법원 선처 호소에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 상인조합 "계곡 상인들의 힘든 현실 불구, 구습 떨쳐내고 혁신하는 이 지사에 동행할 터"
■ "9일 범대위 발기인대회 연기돼 자체 집회 가져...14일 포천시청 거쳐 대법원에 정식 탄원서 제출"
이재명 지사의 13일자 페이스북 캡쳐
이재명 지사의 13일자 페이스북 캡쳐

(수원=조용수 기자) 포천시 이동면 백운계곡에서 불법영업을 해오다 경기도의 시설 철거 명령을 받은 상인들이 12일 백운계곡 상인조합(이하 '조합') 자체 집회를 갖고 이재명 지사의 대법원 최종심 선처를 호소하고 나서자 이 지사가 자신의 SNS를 통해 진심어린 감사로 화답했다. 

이 지사는 1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의 강력 단속으로 재산상 큰 손실을 보시고도, 모두를 위한 공정함을 위해 이를 수용하는 이런 분들이 나라를 나라답게 만든다"면서 "저보다 몇십배 아니 몇백배 크신 도민"이라고 추켜세웠다.  

이 지사가 조합 상인들에게 미안함과 감사를 표한 데 대해 13일 이 조합 이종진 조합장은 "우리 조합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다. 우리 소상인들이 할 수 있는 게 이것밖에 없어 아쉽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조합원들은 경기도와 포천시의 불법시설 철거·원상복구 명령을 받은 후 충격으로 입원하는 상인이 나오는 등 모두 커다란 고통을 겪었지만, 오랜 폐습을 떨쳐내고 혁신하는 이 지사의 정책에 동행하는 것만이 우리 조합원들과 경기도·포천시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데에 뜻을 모아 시장·부시장·하천과(課) 등과의 협의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 포천시 이동면 백운계곡 상인협동조합원들이 이 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선처를 호소했다. / 사진=이동면 백운계곡 상인협동조합 제공
경기 포천시 이동면 백운계곡 상인협동조합원들이 이 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선처를 호소했다. / 사진=이동면 백운계곡 상인협동조합 제공

이 조합장은 또한 "전국 거의 모든 유원지에 이러한 불법 건축물과 상업시설들이 들어서 시장질서 교란 및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고 있어, 이러한 경기도의 모범 사례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원하는 마음도 크기에 우리 조합원들이 마음을 합쳤다"고 설명했다. 

당초 백운계곡 상인조합원들은 지난 9일 경기도청 앞에서 민주진보진영 시민·종교·재야단체 등이 주도해 대규모로 개최할 예정이던 '이재명 지키기 범대위' 발기인대회에 40여명이 참가해 조합 명의의 탄원서를 공식 제출하려 했으나 '아프리카 돼지열병 사태'로 이 행사가 잠정 연기돼 12일 자체 행사를 가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