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09:47 (금)
2월 고용률 60.0% 역대최고...취업자 49만 증가
상태바
2월 고용률 60.0% 역대최고...취업자 49만 증가
  • 이연숙
  • 승인 2020.03.1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통계청 '2020년 2월 고용동향' 발표
■ 산업별로 영향…택배 물량 급증에 운수창고업 취업자 증가
자료 / 통계청
자료 / 통계청

(서울=이연숙 기자) 2월 취업자 수가 49만명을 넘기며 7개월 연속 30만명대 이상 증가폭을 이어갔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음식숙박업은 취업자 수 증가폭이 축소된 반면 택배 등 운수창고업은 증가세를 보였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20년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83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49만2000명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8월(45만2000명), 9월(34만8000명), 10월(41만9000명), 11월(33만1000명), 12월(51만6000명), 올해 1월(56만8000명)에 이어 7개월 연속 30만 명 이상 취업자 증가폭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산업별로는 음식 숙박업 증가세가 큰폭으로 둔화(1만4000명)한 반면 운수 및 창고업(9만9000명)은 전년보다 7.1%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을 꺼리면서 택배 주문 등이 늘어난데 따른 것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지난 1월, 22개월 만에 증가로 전환했던 제조업 취업자는 2월에 3만4000명 늘면서 두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종사자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가 61만6000명 증가하고 일용근로자와 임시근로자는 각각 10만7000명, 1만3000명 감소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4만5000명 줄어든 반면,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4만9000명 늘었다.

또 2월 15세 이상 고용률은 60.0%, 월간 통계를 작성한 1982년 7월 이후 같은달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도 66.3%로, 1989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동월 기준 가장 높았다.

연령계층별로는 40대(-0.5%p)와 20대(-0.8%p)의 고용률이 하락한 반면 나머지는 모두 상승했다. 40대 고용률은 전년 대비 25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청년층 고용률(15~29세)은 42.9%로 1년 전과 같았다.

지난달 실업자는 115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15만명 감소했다. 이 중 60세 이상 실업자가 1년 전보다 6만6000명 감소했는데, 이는 코로나19로 노인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은 영향이 지표로 나타난 것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실업률은 4.1%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 하락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2월 고용동향 조사대상 주간이후 크게 확산된 점을 고려할때 직접적인 영향은 3월부터 나타날 전망”이라며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실물경제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추경 예산을 비롯해 모든 정책적 역량을 총동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