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19:03 (토)
이재명, '부천시장 해프닝' 악의적 보도한 '언론권력' 질타..."언론 빙자 정치세력, 무책임 보도 일상화"
상태바
이재명, '부천시장 해프닝' 악의적 보도한 '언론권력' 질타..."언론 빙자 정치세력, 무책임 보도 일상화"
  • 조용수
  • 승인 2020.03.26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위기엔 신속 대처가 생명...선별지원 주장 부천시 동의할 때까지 다른 시군 조속 지원 늦출 순 없다"
■ "선별지원 원하면 시 예산으로 하라. 100% 경기도 예산 집행에 뒤늦은 반대는 월권이자 도정방해"
■ "언론보도 빙자 '감정적 처사' 주장, 대의민주체제 부인 망언이자 경기도정 폄훼"
■ 조선·중앙·한국·서울 등 보수 성향 중앙지, 왜곡·각색 논조 여전

 

이재명 경기지사 26일자 페이스북 캡쳐
이재명 경기지사 26일자 페이스북 캡쳐

(서울=조용수 기자) 지난 24일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했다가 여론과 지역정치권의 뭇매를 맞자 '제 잘못'이라며 25일 이를 철회한 장덕천 부천시장의 해프닝과 관련해, 26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를 왜곡보도한 일부 언론의 무책임한 갑질성 논조를 지적했다. 

이 지사는 "정론직필 원칙 대신 정치적 목적으로 왜곡과 비난을 일삼는 언론을 빙자한 폭력과 은폐엔 책임을 물을 길조차 없다"고 운을 뗀 후 "신속한 위기 탈출을 지휘하는 선장에 부당한 요구로 대부분 승객들의 안전한 탈출을 방해할 때 선장은 다수의 생존을 위해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의 부천시 제외 방침을 세웠을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엔 신속 대처가 생명임에도 선별지원을 주장하는 부천시가 동의할 때까지 시간 낭비하면서 다른 시군으로의 조속 지원을 늦출 순 없다"고 지적하며 "부천시가 선별지원을 원하면 부천시 예산으로 그렇게 하면 된다. 100% 경기도 예산으로 집행하는 경기도 정책이 도의회까지 통과해 화급하게 추진되는 마당에 뒤늦게 반대하는 것은 월권이자 도정방해"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이 지사는 "언론보도를 빙자해 '감정적 처사'라 주장하는 행위는 대의민주체제를 부인하는 망언이자 경기도정에 대한 폄훼"라며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 지사는 또한 "다수 승객의 신속 구조를 위해 최악을 대비하는 선장의 노력을 감정적 갑질로 매도하지 말라"며 "위기를 틈타 (기회주의적 처신으로) 부를 더욱 축적하려는 소수 기득권층 및 선동과 모략을 일삼는 극단적 이기주의자들에게 휘둘릴 촛불시민들은 없으며 언젠가 이들(의 준동)에 대해 책임을 묻게 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글을 맺었다. 

24일 장 시장의 돌출 발언 이후 중앙일보는 25일자 '"부자도 기본소득" 이재명, 시장 반대한다고 부천 제외 검토'라는 자극적 제목의 기사를 출고하면서 본문에서 '장 시장은 "경기도가 부천시만 빼놓고 안 줄 수 있는 건 아니라고 본다"'고 표현해 이 지사와 장 시장의 갈등 구도로 몰고 가고 싶은 속내를 드러냈다. 

이 매체는 26일에도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부천시장 "제 잘못이다"'라는 제목을 단 기사를 출고해 어떻게든 이번 경기도의 조치를 부정적으로 유도하려는 편집 방향을 숨기지 않았다. 

서울신문도 25일자 '부천시장의 “선별지급 바람직” 견해에···경기도 “그럼 부천 빼고” 갑질 논란'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갑질'이란 표현을 씀으로써 경기도의 행정을 매도하는 논조를 서슴지 않았다. 

한국일보 역시 26일자 기사에서 '이재명 “부천 빼고” 으름장에 장덕천 부천시장 백기투항'이라는 제목으로 이 지사에 대해 자신들의 입맛에 맞춰 각색한 논조로 공격하는 대열에서 빠지지 않았다. 

일제강점기 일왕에 아첨하던 조선일보를 재치있게 풍자한 네티즌 이미지컷 / 출처=누리꾼 트위터
일제강점기 일왕에 아첨하던 조선일보를 재치있게 풍자한 이미지컷 / 출처=누리꾼 트위터

한술 더 떠 조선일보는 26일자 사설에서 제목부터 '시민 83만명 향해 '딴소리하면 돈 안 줘' 이게 나라인가'라며 대놓고 저급한 드잡이식 포문을 열더니, 본문에서 '협박하는 것은 군사 정부 시절에도 없었던 폭력'이라든가 '국민 세금으로 표를 사는 포퓰리즘이 당연한듯 횡행하는 세상이지만 정도가 있어야 한다'는 식으로 팩트를 교묘하게 비튼 모략성 문구를 사용해 그들이 여지껏 해온 이 지사에 대한 너저분한 공세를 이어갔다. 

이는 일제강점기에 폭압적 점령군의 꼭두각시인 일왕에 머리를 조아리고 박정희 군사독재정권에 용비어천가식 관제언론의 역할을 자임했으며 전두환 폭력정권의 불의와 부정부패에 눈 감고 찬양일색이면서 민주 개혁 인사들에 대해 폄훼와 망발을 일삼던 저들의 백년 역사 DNA와 일치하는 행보다.

이들 보수 우익 성향 중앙지들은 평소 서민·노동자·농어민·빈민 등 사회적 약자층의 편에 서기 보단 재벌과 소수 특권층의 권익 확장과 사회적 지배력 강화에 더욱 치중된 논조와 편집 방향으로 일관해, 생산된 컨텐츠의 대부분이 진실과 정의와는 거리가 먼 왜곡과 프로파간다로 뒤덮여 있어 지각 있는 시민들로부터 수십년간 지탄을 받아온 매체일 따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