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14:09 (월)
자가격리 위반 검역 거짓 진술 시 '1천만원 이하 벌금 및 징역 1년 이하'
상태바
자가격리 위반 검역 거짓 진술 시 '1천만원 이하 벌금 및 징역 1년 이하'
  • 이연숙
  • 승인 2020.04.06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개정 감염병예방법 5일부터 시행...처벌 규정 대폭 강화
■ 외국인은 강제추방 가능... 검역 거짓서류 제출도 위반 처벌
■ 격리 조치 위반해 당국 적발 사례, 3일까지 59건에 63명 달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입국자들이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옥외 공간에 설치된 개방형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 관련 안내 및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 사진=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인천공항에 도착한 입국자들이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옥외 공간에 설치된 개방형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 관련 안내 및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 / 사진=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서울=이연숙 기자) 5일부터 코로나19의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한 사람에 대한 처벌이 대폭 강화됐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개정에 따른 것으로, 방역당국의 입원 또는 격리 규정을 위반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는 기존 규정에 비해 처벌 수위가 높아진 것이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자발적인 사실신고로 조기에 검사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동거인 또 지역공동체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위반 시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이 정한 격리 대상자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선별 진료소에서 검진을 받은 경우,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등이다. 이달 1일부터는 해외에서 입국한 모든 내외국인도 입국 후 2주간 격리 대상이다.

외국인의 경우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기 않을 경우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강제추방, 입국금지 등의 대상이 될 수 있다.

또 검역조사 과정에서 거짓 서류를 제출한 경우 검역법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와 관련 방역당국은 최근 검역과정에서 거짓 내용을 진술하거나 격리 규정을 지키지 않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검역과 방역 조치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격리 조치를 위반해 당국에 적발된 사례가 지난 3일까지 59건으로 63명에 이른다.

이와 관련 권 부본부장은 "국민의 건강상 막대한 피해를 일으키는 위법하고도 잘못된 행동"이라며 "자발적인 사실 신고와 조기 검사를 받는 게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지역공동체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