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17:20 (화)
비대면·디지털 등 공공·청년일자리 55만개 제공
상태바
비대면·디지털 등 공공·청년일자리 55만개 제공
  • 이연숙
  • 승인 2020.05.21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4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개최
■ 코로나19 일자리 창출 계획...3.5조원 규모·하반기 시행
■ 일자리 대부분 단순 방역·정비활동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가운데) /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서울=이연숙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에 대응해 공공 부문 디지털·비대면 일자리를 포함한 약 55만개 일자리를 청년 등 취약계층에게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소요재원은 3조5000억원으로 추산되며, 정부는 이를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반영해 올해 하반기에 시행할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로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20일 열고 이같은 내용의 ‘공공 및 청년일자리 창출 추진계획’ 을 확정 발표했다.

일자리는 공공부문에서 40만개를 만들고 민간부문에서 15만개가 만들어진다. 이번 공공 및 청년일자리 창출은 ▲비대면·디지털 일자리 10만명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30만명 ▲청년 디지털 일자리 5만명 ▲청년 일경험 지원 5만명 ▲중소·중견기업 채용보조금 5만명 등으로 추진된다.

비대면·디지털 일자리는 청년·여성, 실직자 등 고용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추진되며 주 15~40시간 일하는 조건이다. 근무기간은 6개월 이내이며 최저임금을 보장받고 사회보험도 가입할 수 있다.

크라우드 소싱(집단 참여) 기반 AI 학습용 데이터 세트 구축에 2만명을 채용하는 등 17개 부처에서 10만개 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취약계층 공공일자리는 저소득층, 실직자, 휴·폐업자 등을 우선 선발하게 되며 주 15~30시간 근로조건으로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을 받게 된다. 공공일자리사업은 1조5000억원 재원 가운데 90%를 국비로 추진하게 된다.

주요사업으로는 서울시의 공공자전거 따릉이 방역단 등 생활방역에 7만8200명을 채용하고 골목상권 회복 지원에 3900명을 채용하게 된다.

청년디지털 일자리는 중소·중견기업에서 IT 활용 가능한 직무에 미취업 청년을 채용할 경우 최대 6개월간 인건비를 지원한다. 만 15~34세 미취업 청년과 5인 이상 중견·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이밖에 정부는 청년이 공공기관과 각종 협회나 단체에서 일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일자리를 제공하는 한편, 이직한 구직자를 고용한 중소·중견기업에 채용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