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13:19 (목)
'나눔의 집'에 대한 민관합동조사단, 경기도 주도로 구성...6일부터 조사한다
상태바
'나눔의 집'에 대한 민관합동조사단, 경기도 주도로 구성...6일부터 조사한다
  • 조용수
  • 승인 2020.07.01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권침해, 회계처리 등 민원사항 중심 객관적 사실조사 뒤 시설 개선 방안 제시
■ 경기도, 5월 13~15일 특별점검...입소자 및 종사자 건강관리 소홀, 보조금 용도외 사용 등 적발해 행정처분 진행

(경기=조용수 기자) 최근 일본군 종군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지급되는 재원을 불투명하게 사용한 의혹을 받아온 사회복지법인에 대해 경기도가  고강도 조사에 들어간다. 

경기도가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이하 나눔의집) 정상화 방안 마련을 위한 ‘나눔의 집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고 다음 주 월요일인 6일부터 조사에 들어간다는 것.

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나눔의집에 대한 특별점검 이후 행정처분과 수사의뢰에도 불구하고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도민들의 불신이 해소되지 않아 조사단을 구성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경기도 복지국장과 경기도의회 추천 도의원, 민간인 2명이 공동단장을 맡고 ▲행정조사 ▲인권조사 ▲회계조사 ▲역사적 가치반 등 4개 반으로 이뤄진 현장조사반과 이들의 활동을 지원할 행정지원반으로 구성된다. 도와 광주시 공무원이 참가한다.

공동단장은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과 도의회 추천 도의원, 민간 인사인 조영선 전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과 송기춘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현장조사 활동은 오는 17일까지 한시적으로 진행되며 법인 및 시설운영, 인권침해, 회계처리에 대한 사항 등 민원사항을 중심으로 객관적 사실조사 뒤 이를 통해 법인 및 시설 운영을 위한 개선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조사결과는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5월 13~15일 특별점검을 실시해 입소자 및 종사자 건강관리 소홀, 보조금 용도외 사용, 후원금 관리 부적정, 회계관리 부적정 등을 적발하여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광주시는 경고, 개선명령, 주의,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