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13:54 (월)
'유럽의 뇌관' 벨라루스, 미국도 제재 본격화
상태바
'유럽의 뇌관' 벨라루스, 미국도 제재 본격화
  • 류지희
  • 승인 2020.09.0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6년 독재 루카센코 대통령, 부정선거·폭력진압에 퇴진 시위 전국 확산
■ 미 국무부, 부정선거 규탄 시위 폭력 탄압한 7명 책임자에 제재 부과 검토중
■ "선거 결과 조작 및 시위대 폭력 탄압 증거 수집중...범죄에 응당한 책임·처벌 보여주려는 의도"
■ 스티븐 비건, 8월말 모스크바 방문...벨라루스에 대한 무력 사용 경고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의 시위 군중

(서울=류지혜 기자) 대규모 부정선거 및 이에 항의하는 시민들에게 무자비한 폭력을 휘둘러온 벨라루스의 독재자 알렉산드르 루카센코에 대해 독일·프랑스 등 EU 국가들이 제재 의사를 표한 데 이어 미국도 1일(미 동부시간) 구체적인 제재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26년간 독재를 자행해온 루카센코 대통령이 80%를 넘는 압도적인 득표로 당선된 지난 달 9일의 벨라루스 대선 이후, 격화일로인 부정선거 규탄 시위를 폭력 탄압한 7명의 책임자들에게 제재 부과를 검토중이라는 것. 루카센코는 이미 제재 대상으로 지목된 상태다. 

미 국무부 고위 관계자는 "7명의 권력 실세들이 제재 부과 대상이 될 것"이라며 "재무부와 제재 부과를 위한 선거 결과 조작 및 시위대 폭력 탄압 증거를 수집중이다. 이들의 범죄에 응당한 책임과 처벌을 보여주려는 의도"라고 밝혔다.

앞서 독일의 메르켈 총리와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등이 '유럽의 新 뇌관' 벨라루스의 루카센코 정권을 향해 부정선거 불인정 등을 공식화 했으나 지난 달 18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메르켈과 마크롱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서유럽의 개입을 경고함에 따라 EU 차원의 제재는 다소 힘이 빠진 상황이었다. 모스크바에서 700km 거리에 위치한 벨라루스는 역사적으로 유럽 열강의 러시아 침공 통로 역할을 한 바 있는 군사적 요충지인 까닭에 푸틴은 이곳이 서방의 영향권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적극적인 개입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날로 확산되는 시위대의 저항과 미국의 제재 구체화 움직임 및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경고 등에 따라 벨라루스 사태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드는 상황이다. 특히 지난 달 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모스크바를 방문해 벨라루스에 대한 무력 사용을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침묵시위중인 벨라루스 시민들

앞서 지난 달 19일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샤를 미셸 상임의장은 루카젠코 대통령이 80%가 넘는 비상식적인 득표율로 승리한 대선을 두고 "자유롭지도 공정하지도 않은 선거"라며 규탄했으며 메르켈 독일 총리도 "대규모 부정이 있었다는 데 대해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벨라루스 국민은 미래를 선택할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역시 “미국은 선거가 자유롭고 공정하게 실시되지 않은 데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비판했었다. 

1994년 처음 집권한 벨라루스의 독재자 루카센코는 러시아에서도 사라진 정보기관인 KGB를 반대파 탄압의 도구로 사용해 잇단 부정선거를 저질러 무려 6선에 성공했다. 그의 26년 집권 기간 중 가장 큰 정치적 위기를 현재 맞고 있음에도 그는 시위대의 압력에 밀려 권력을 나누진 않겠으며 자신이 죽기 전에 대선 재선거는 있을 수 없다고 큰 소리 치고 있다. 

루카센코보다 한달 먼저 조직적인 국민투표 부정으로 2036년까지 권력을 움켜쥘 수 있도록 헌법을 개정한 '현대판 짜르' 푸틴은 벨라루스의 민주화 열기가 러시아로 확산되지 않도록 미리 강경 대응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나, 미국은 현재 중국과의 극심한 대결구도로 인해 러시아에 대해선 적극적인 대치국면으로 치닫는 데 대해 부담스러워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독재자, 푸틴과 루카센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