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21:11 (토)
취리히 공대硏 “모임 제한, 코로나19 억제 효력 커”
상태바
취리히 공대硏 “모임 제한, 코로나19 억제 효력 커”
  • 편집부
  • 승인 2021.01.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인 이상 모임 금지’, 인구 이동 24.9% 줄여
휴교 조치, “아이 따라 부모까지 이동 자제”
지난 10일 정부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특별방역이 현재 효과적으로 작동중”이라 발표한 가운데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지난 10일 정부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특별방역이 현재 효과적으로 작동중”이라 발표한 가운데 한 시민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시그널=조봉수 기자]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인구 이동 제한에 골머리를 앓는 가운데, 모임 금지, 식당 휴업, 휴교 순으로 효력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지난 10일 정부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특별방역이 현재 효과적으로 작동중”이라 발표한 사실과 맥락을 같이 하고 있어 주목된다.

11일(현지시각) AFP 통신은 취리히 연방 공대(ETH) 연구진이 지난해 스위스 연방 정부가 취한 인구 제한 조처를 분석한 결과 이와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ETH 연구진은 자국에서 코로나19가 처음 확산되던 지난해 2월 10일부터 4월 26일까지 역내 통신 자료 15억 건을 기초 자료로 삼아 연구했다.

그 결과 가장 큰 억제 효력은 5인 이상의 모임을 금지한 것으로 그에 따른 인구 이동 억제 효력은 24.9%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식당과 술집 등 이른바 ‘비필수 상점’에 대한 영업 금지 조치로 그에 따른 인구 이동 억제 효력은 22.3%로 나타났다. 이어 휴교 조치가 21.6%의 억제 효력을 보였다.

휴교 조치와 관련, 이 연구를 이끈 슈테판 포이어리겔 교수는 특별히 그 연쇄 반응을 강조했다. 즉 “학교가 문을 닫으면 아이들의 이동이 줄면서 이들을 돌봐야 하는 부모들의 이동도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즉 휴교로 아이와 부모들의 이동성이 줄고 그로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줄어드는 연쇄 효과를 일으켰다는 설명이다.

다만 이 연구는 동료 평가(peer-review)를 받기 전이라 더욱 객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스위스는 인구 약 870만 명의 소국으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지난 8일 기준 47만7천983명, 누적 사망자는 8천267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