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2 12:02 (목)
이재명 지사, “바보 노무현의 꿈 실현하려 노력할 것”
상태바
이재명 지사, “바보 노무현의 꿈 실현하려 노력할 것”
  • 예수종
  • 승인 2021.05.2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 대통령 기억하며 쓴 편지에서...“균형·발전·통합·공정 외침 가슴에 남아”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사람사는세상 노무현 재단. 

[시그널=예수종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월 23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2주기를 맞아 자신의 SNS에 '사람 노무현을 기억합니다'란 제목으로 한 통의 편지를 올렸다.

“따뜻하다 못해 뜨겁도록 인간적이었던 분”
이 지사는 편지 첫머리로 "대통령이 되어서도 '바보 노무현'이라는 별명이 제일 마음에 든다며 그렇게 불리기를 바라셨던 분"이라면서 "따뜻하다 못해 뜨거웠던 대통령님의 모습, 그 누구보다 인간적이었던 '사람 노무현'의 모습을 우리 모두가 기억한다"고 했다.

이어 이 지사는 "분노와 비통함은 가슴 깊은 곳에 묻어두고 새 희망을 품은 채 당신이 없는, 그러나 당신 가득한 '노무현의 시대'를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다"고 했다. 

편지 마무리로 이 지사는 "당신께서 떠나신 후 새로 태어난 수많은 노무현들 중 하나로서, 우리 모두의 과거이자 미래인 당신의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온 힘 다해 노력하겠다"면서 "홀로 외로이, 묵묵히 그러나 뚜렷이 물꼬 터주신 그 길로 막중한 책임감 갖고 한발 한발 걸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재명 지사. 사진 경기도청 제공.
이재명 지사. 사진 경기도청 제공.

아래는 이 지사 페이스북 전문

<'사람 노무현'을 기억합니다> 

대통령이 되어서도 '바보 노무현'이라는 별명이 제일 마음에 든다며 그렇게 불리기를 바라셨던 분. 겸손한 권력이 되어 강한 나라를 만들겠다며 자신을 낮추시던 분. 주권자께서 대통령 욕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다면 기쁜 마음으로 들으시겠다던 분. 
퇴임 이후 봉하마을로 내려가시고도 "대통령님, 나오세요"라는 국민들 부름에 하루에 몇 차례씩 불려 나와 수다도 떨고 노래도 부르며 한명 한명 흔쾌히 함께 사진 찍어주시던 분. 정치적으로는 실패할지 모르나 인간으로서는 실패하지 않을 자신 있으시다던 분. 

따뜻하다 못해 뜨거웠던 대통령님의 모습, 그 누구보다 인간적이었던 '사람 노무현'의 모습을 우리 모두가 기억합니다. 

12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도 여전히 익숙하지 않은 당신의 부재. 그러나 이를 통해 당신의 존재를 깨닫습니다. 뼈아픈 패배감과 허망함, 분노와 비통함은 가슴 깊은 곳에 묻어두고 새 희망을 품은 채 당신이 없는, 그러나 당신 가득한 '노무현의 시대'를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토록 바라고 바라셨던 균형발전과 국민통합의 꿈, 반칙과 특권 없이도 승리할 수 있는 공정한 세상, 열심히 일하면 땀 흘린 만큼 잘 사는 세상, 적어도 먹고 사는 문제로 삶을 포기하는 일 없는 세상, 사람이 사람으로 대접받는 세상. 

당신께서 떠나신 후 새로 태어난 수많은 노무현들 중 하나로서, 우리 모두의 과거이자 미래인 당신의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온 힘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홀로 외로이, 묵묵히 그러나 뚜렷이 물꼬 터주신 그 길로 막중한 책임감 갖고 한발 한발 걸어 나가겠습니다. 

- 떠나시고 맞이하는 열두 번째 5월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