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7:37 (금)
이재명 "대구·경북 중증환자, 이미 경기도가 수용중...경증 확진자 대신 일반환자 받아 현지 병상 여력 만들겠다" 적극 제안
상태바
이재명 "대구·경북 중증환자, 이미 경기도가 수용중...경증 확진자 대신 일반환자 받아 현지 병상 여력 만들겠다" 적극 제안
  • 최만섭
  • 승인 2020.02.27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부 언론·네티즌의 맥락 없는 악의적 비난에 "이 난리통에도 정치 공세냐' 시민들 분노
■ "일반 환자 이송 후 확보 병상에 경증 확진자 수용하자는 게 뭐가 잘못됐나"
■ "앞으로도 대구·경북 중증확진자 위한 경기도 음압병실 제공 지금처럼 계속된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페이스북 캡쳐

(경기도=최만섭 기자) 경기도 종합병원들의 음압병실엔 이미 대구·경북에서 긴급 이송된 중증 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중이다. 앞으로도 대구·경북 중증확진자들을 위한 경기도내 음압병실 제공은 지금처럼 계속될 것이다. 

그럼에도 "경증 확진자들은 (리스크를 안으면서까지 경기도로 원거리를 이동시키는 것보다) 현지에서 치료받게 하고 대신 일반 입원환자들을 경기도로 보내 대구·경북 병상들을 더욱 확보하는 게 더 합리적"이라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발언이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공격을 받고 있어 뜻있는 시민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이 지사는 자신의 SNS에 27일 "권영진 대구시장이 경기도의료원이나 성남의료원을 통째로 비워 수백명의 경증 코로나19 확진자들을 수용해달라고 경기도에 요청했다"면서 "위험과 혼란을 감수하고 경증 환자들을 대규모로 원거리 이동하는 것보다는 대구의 경증 일반환자들을 경기도로 옮기고 그 병원에 경증 환자들을 수용하자는 대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타 광역시도에 비해 확진자 수 측면에서 높은 청정성을 유지하고 있는 인천의 시민활동가 A씨는 "왜 전염성 강한 확진자들에게 원거리 이송을 강요해 이들의 면역력을 더 떨어뜨리고 수도권의 감염 확산 위험을 높이려 드는가"라며 격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재 대구·경북 지역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 인력과 자원·약품 등이 몰려들고 있다. 이는 병상만 확보된다면 이 지역의 전문 의료기관에 코로나19 확진환자들을 입원시키는 게 정답이라는 의미다. 

이재명 지사가 어떠한 환자들도 안 받겠다고 한 게 아니라 경증 환자들을 받는 대신 일반 환자들을 수용함으로써 경증 확진자들이 가까운 의료기관에 신속하고 안전하게 수용될 수 있게 해주겠다는 제안인데 여기에 무슨 오류가 있다는 건지 이 지사를 비난하는 세력은 대답해야 한다. 

경북 안동이 고향인 이 지사는 끝으로 "제 고향 대구·경북의 빠른 수습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으로 페이스북 포스팅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