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09:47 (금)
이재명 "신천지 음지 영향력, 거대한 검은 그림자로 몰려오는듯"...강제수사 재촉구
상태바
이재명 "신천지 음지 영향력, 거대한 검은 그림자로 몰려오는듯"...강제수사 재촉구
  • 조봉수
  • 승인 2020.03.0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역 협조 강제토록 법에 명시...방역방해는 현행범"
■ "이만희 진료소 검사 후 행방 묘연...제출한 시설목록·신도명단도 태반 허위·누락·조작"
■ "전국 신도들도 교주 따라 허위진술, 은폐, 왜곡명부 제출 등 방역 방해 하고 있어"
■ "확진자 격리 거부, 대로 활보, 입원 집단 거부 등 방역 방해 심각"
■ "유력인사 포섭 및 관계요로 네트워크 구축·관리...은폐·도피에 총력" 추정
이재명 경기지사의 6일자 페이스북 캡쳐
이재명 경기지사의 6일자 페이스북 캡쳐

(경기=조봉수 기자) 연일 신천지를 향한 강제수사 촉구와 압수수색 등 고강도 사법 및 행정처분을 촉구해온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재차 위기 상황을 상기시키며 신속하고 강력한 공권력 발동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자신이 2일 직접 현장으로 출동한 가평 평화궁전에서의 사건을 언급하면서 "도지사가 법조문을 제시하고 현행범 체포를 경고하며 코로나 검사를 요구했지만 신천지 교주는 이를 (6시간 넘게) 뭉개다 도지사가 현장으로 찾아가 강제검사를 시도하자 몰래 빠져나가 엉뚱한 진료소에서 검사한 후 행방을 감췄다"고 적시했다. 

그러면서 "신천지가 제출한 시설목록과 교인명단은 조작, 누락, 허위가 태반이고 교주와 본부가 방역에 협력하지 않으니 전국 각지 신도들도 덩달아 검사거부, 허위진술, 은폐, 왜곡명부 제공 등으로 방역을 방해중"이라며, "조사방해는 물론이고, 확진 후 입원거부가 형사처벌 대상임에도 확진된 자들이 격리를 거부하며 배회하거나 입원을 집단 거부한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또한 "명단이나 시설현황은 방역당국의 강제조사로 얼마든지 확보가능하고, 검찰의 압수수색에 의존할 일도 아니다.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는 방역방해를 입증해 처벌하기 위한 것으로 신천지에게 방역방해를 막고 협조를 강제하는 강력한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압수수색으로 방역자료를 입수하자는 것이 아닌데도, 압수수색 결과물을 방역에 사용하는 것이 문제되니 압수수색하지 말자는 해괴한 주장이 횡행한다"고 일부에서 나온 그릇된 주장을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신천지는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유력인사들을 포섭해 왔고, 관계요로에 네트워크를 구축해 관리해 왔다고 한다. 그들은 지금도 은폐와 도피에 총력을 다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한편 이 지사는 신천지의 일방적인 120억원 기부도 언급하면서 이같이 막강한 현금동원력이 정치권 로비 및 조직 보호 등을 위해 쓰였을 것이란 의혹을 간접적으로 제기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또한 "방역 방해를 제어하고 강력하고 신속한 방역을 위해 강력한 수사와 엄벌이 긴요함에도 수사가 방역에 방해된다며 수사 지연 명분을 제공하는 방역공무원, 이를 이유로 수사를 기피하는 검찰, 방역을 위해 수사를 하지 말아야 한다며 부추기는 언론들(을 보면), 음지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가진 신천지의 어둡고 거대한 힘이 서서히 뒤덮어오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이상한 논리로 신천지를 비호하고 수사를 지연해서는 안된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자료 조작 은폐가 이루어지고 있을 수 있으니 신천지에 대한 즉각적 강제수사를 재차 촉구한다"고 글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