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17:20 (화)
정 총리 "이태원 방문자 협조 늦어지면 고강도 대책 고려"
상태바
정 총리 "이태원 방문자 협조 늦어지면 고강도 대책 고려"
  • 이연숙
  • 승인 2020.05.1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 "한시 급한데 검사율 절반 밖에 안돼...경찰청 적극 나서달라"
■ "일상 시계가 한달 멈출 수도"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국무조정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국무조정실 제공

(서울=이연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과 관련 “방문자들의 협조가 늦어질 경우 정부로서는 전체의 안전을 위해 보다 강도 높은 대책을 고려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한시가 급하지만 아직도 상당수는 연락이 되지 않고 있고 검사율은 절반이 채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수도권 지역감염의 확산을 최소한의 범위에서 차단하는 것이 지금의 최우선 과제”라며 “속도가 관건인 만큼 수천명으로 추정되는 방문자들을 신속하게 찾아내서 진단검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말 그대로 총력경주가 필요하다”며 “지자체는 최대한의 인력을 투입해 최단시간내 방문자들을 파악하고 특히 경찰청은 관련기관의 협조요청에 적극 응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비슷한 시기에 이태원을 방문하셨던 분들에게 다시금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바로 가까운 선별진료소나 보건소로 연락해달라” “여러분이 하루를 망설이면 우리의 일상시계는 한달이 멈출지도 모른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방문자들에 대한 진단검사가 마무리되기 전까지는 될 수 있는 대로 감염의 전파 위험을 낮춰야 한다. 이미 서울·경기와 인천 등 주요 대도시에서는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며 “당분간은 유흥시설 뿐 아니라 감염에 취약한 실내밀집시설의 출입을 삼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대본과 서울 등 17개 지자체는 클럽 등 유흥시설에 대해 한달 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